navigation contents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 ‘그나마 나은 게임’을 위한 표류

진예은2020.12.28



서론-여성 게이머의 시각에서 게임 보기


페미니즘 리부트를 통해 문화예술계 전반에서 여성적 가치가 논의되는 현재, 특히 게임계에서는 이때까지 가려져 있던 ‘여성 게이머’의 존재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게임이 이른바 소통의 시대를 맞게 되어 이는 더욱 증폭되었다. 보이스 채팅, 채팅을 이용한 남성 유저들의 성희롱을 미러링한 한 여성 유튜버가 논란이 되었고, 대작이라 불리던 게임의 후속작이 페미니즘의 영향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에 휩싸인 적도 있었다. 결국 페미니즘이 게임 내외적으로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게임 내 다양한 여성혐오를 지적하고 있는 주체인 여성 게이머는 어느 순간 툭 튀어나온 존재가 아니다. 2007년 발행된 전경란의 논문 「여성 게이머의 게임하기와 그 문화적 의미에 대한 연구-고 레벨 여성 게이머의 게임하기를 중심으로」에서는 디지털 게임이 성을 어떻게 재현하고 있는지 뿐만 아니라, 여성이 디지털 게임을 하는 데 있어서 성별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여성 게이머 인터뷰를 통해 분석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많은 디지털 게임에서 여성 캐릭터는 남성의 구조를 기다리는 수동적 역할이거나 남성 캐릭터를 돕는 현명한 노파의 이미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며, 캐릭터의 역할이나 성격과 관계없이 성적인 측면이 과도하게 강조되는 면이 있다. 남성을 타깃으로 하는 이러한 디지털 게임을 향유하는 여성의 경우, 게임하는 과정에서 ‘자발적 자기 배제’, ‘가장’, ‘비자발적 타협’이 일어난다. ‘여자치고 잘하시네요’라는 평가에 스트레스받는 여성들이 스스로 자신을 배제하거나, 이 때문에 남자인 척 가장하고, 게임계 전반적인 분위기를 비자발적으로 수용하게 되는 것이다.

여성을 위한 게임이랍시고 캐주얼한 코디 게임이나 남성 캐릭터와 연애하는 게임이 발매되고, ‘일반적인’ 게임 속 여성이 철저하게 성적으로 묘사된 지금 게임계의 분위기에 여성 게이머는 어느 정도 체념하고 있다. 서브컬처 내 여성혐오의 온상으로 여겨지는 일본, 그리고 그 일본의 대표적인 게임사인 닌텐도가 발매한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많은 여성 게이머들이 이 게임을 환영하면서도 한계를 느끼는 것 또한 같은 맥락의 일일 것이다.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어떤 게임인가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는 지난 2017년 3월 3일에 발매된 닌텐도 스위치 타이틀이다. 의문의 목소리에 의해 깨어난 용사 링크가 세상을 멸망시키려는 재앙 가논을 무찌르기 위해 하이랄 성으로 향한다는, 아주 전형적인 영웅 서사이다. 이런 단순한 서사에도 불구하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게임 중 하나라고 평가되고 있는데, 발매 당시 게이머 사이에서는 ‘젤다 하려고 약 35만 원 가량의 스위치를 사도 될 정도’라는 말이 왕왕 나돌 정도였다.

마왕을 무찔러야 한다는 직관적인 목표 의식과 더불어 동서양의 묘한 조화가 느껴지는 특유의 세계관, 그러한 세계관에서 함께 살아가는 다섯 종족의 매력적인 캐릭터 디자인, 그리고 압도적인 자유도와 참신한 시스템 디자인 등으로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은 남성 게이머뿐 아니라 여성 게이머에게도 지지를 받은 바 있다.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가 왜 위대한가를 논하자면 끝도 없을 것이다. 당시 TIME, 메타크리틱, GOTY 등 수많은 평론 매체에서 그해의 게임이라는 영광을 안은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는 이미 수많은 게이머가 ‘단점이 없는 게임’이라고 평하고 있다. 해당 게임의 표절 작품으로 뜨거운 논란이 되고 있는 ‘원신’에 대한 평가가 대개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찬양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보아, 결국 ‘원신’에 대한 적대감 중 일부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에 대한 호평으로부터 비롯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재미있는 것은, 여성 게이머는 이런 위대한 게임조차 불편해하고 있고, 동시에 호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모순은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가 전통적 여성상에서 한발 더 나아가기는 했으나 여전히 구조적인 한계를 보이며, 페미니즘 텍스트로서의 분명한 가치를 보이면서도 이를 이야기의 중심선이 아닌 부차적인 차원에서 제시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본론1 : 공주와 노파, 입체적으로 그려진 여성 캐릭터와 그 한계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에서는 2007년 전경란이 그의 논문에서 지적한 전형적인 여성 캐릭터들이 다수 등장한다. 특히 ‘남성 주인공의 구출을 기다리는 여성 캐릭터’(젤다)와 ‘주인공을 돕는 여성 노파의 존재’(임파)는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에서도 드러나는 특징적인 면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러한 전형적인 여성 캐릭터들에게 서사를 입힘으로써 여성 캐릭터를 보다 입체적으로 그리는 시도를 했다고 볼 수 있다.

 

링크의 구출을 기다리는 공주 : 젤다

젤다는 마왕에게 잡혀 용사의 구출을 기다리는 공주 캐릭터이다. 100년이라는 긴 잠에서 깨어난 링크가 재앙 가논을 무찌르기 위해 하이랄 성으로 향하기까지 하이랄 성에서 그를 기다리는 인물이다. 마왕의 곁에서 용사가 자신을 구출하기를 기다린다는 것은 전통적인 ‘히로인’ 상에서 크게 벗어나는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는 간접적으로나마 젤다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다. 선택권 없이 공주와 용사로 묶인 젤다와 링크의 관계 속에서, 천재 검객인 링크에 비해 특별한 능력을 발현할 수 없는 젤다는 큰 중압감을 느낀다. 때문에 마리오에게 항상 상냥한 피치 공주와는 달리 링크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젤다는 항상 그와 소원한 관계에 있었다. 결국 재앙 가논이 깨어나기까지 능력 발현에 실패한 젤다는 동료들을 모두 잃고, 크게 다친 링크를 100년이라는 긴 잠에 들게 한다. 그리고 링크가 잠에서 깨어나 하이랄 성으로 돌아오기까지, 하이랄 성에서 홀로 재앙 가논이 세상을 멸망시키지 못 하도록 붙들어 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