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igation contents

[영화리뷰]<어느 가족>, 시바타 아키와 사야카를 중심으로

이준성2022.01.03

「어느 가족」, 시바타 아키와 사야카를 중심으로 

 

들어가며

「어느 가족」은 서로 안면 식이 없는 남들로 구성된 ‘가짜 가족’, 시바타(柴田) 일가가 가정 폭력으로 집을 탈출한 아이, 유리(ゆり)를 데려오며 벌어지는 사건을 담은 작품이다. 이들이 갖는 공통점은 진짜 가족으로부터 소외받아 버려진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작 중에서는 이렇듯 진짜와 가짜, 규범과 규범 밖이 대립하는 구성을 흔하게 볼 수 있다. 이 시타바 일가는 하츠에(初枝)가 받는 노인 연금과, 오사무()와 노부요(信代)가 일용직 혹은 파트타임을 통해 버는 소득, 아키가 풍속(風俗) 업소에서 몸을 대가로 번 돈으로 생활을 한다. 그럼에도 생활이 변변찮아 도둑질(万引)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는데, 원작의 이름이 「万引家族」인 이유가 여기에 있다. 다만 감독인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일본 사회 속 어딘가 존재할 시타바 일가 사람들이 어쩌다 규범 밖으로 내몰렸는가, 그리고 그 이유에 사회 속 통념과 시스템이 있는 것은 아닌가 묻고 있다.

 

 

쇼타(祥太)와 오사무가 마트에서 상품을 훔치고 달아나는 장면: 평범한 사람으로 보여지기 위한 장치인 쇼핑 카트는 매장 내에 내버려 둔 채, 그 너머로 쇼타와 오사무가 매장 밖으로 도주하는 모습이 앵글에 담긴다. 마트의 문을 기준으로 안과 밖, 즉 규범과 규범 밖의 대조를 조명한다.

 

 

거울과 사야카

그 중에서도 필자는 시바타 아키(柴田)에 집중해보려 한다.

1.     시바타 아키는 유흥 업소에서사야카라는 가명으로거울안에서 보이지 않는 상대방의 요구를 만족시키며 서비스를 제공하며 돈을 번다. 아키는 이복동생과 비교당하며 차별을 받다 도망쳐 집을 나왔다. 동생의 이름은사야카.

2.     유리는 시타바 일가가 되고 얼마 안 가 실종 수배가 내려졌다. 아키는 유리가 함께거울앞에 앉아 자신과 똑 닮은 단발 머리로 머리카락을 잘라 주고, ‘이라는 가명을 붙여 준다.

근대 문학에서 거울은 상징적인 소재로 사용되어 왔다. 대표적으로는 일본의 근대 문학의 상징으로 불리는 아쿠타가와 류노스케(芥川龍之介)의 문학에서는 근대 문학에 쓰인 거울의 기능이 명료하게 나타난다. 구니스에 다이헤이(國末泰平)의 선행 연구에 따르면, 거울은 작품 속에서 의 모습을 한 또다른 자아가 등장할 수 있는 도구로서, 1자아와의 분열·통일을 가능케 하는 매개물로 소비된다. , 이러한 과정-1자아와 또다른 자아와의 이분화 및 대립-을 통해 자의식을 표현하거나, 나아가 조작-지어서 만듦-했다.[1] 이상 스토리라인에서 거울이 사용된 점 또한 이러한 맥락에서 해석해 볼 수 있다. 특히 아키의 고객인 4번 손님(四番さん)을 통해 그 이러한 제1자아와 또다른 자아가, 거울의 안과 밖이라는 가시화됨을 확인할 수 있다.

거울 속 나는 세상에 내비치는 자신의 모습임을 상징한다. , ‘거울 속 나는 대립한다.